가짜 공진단 유통시킨 약재상 무더기 검거

부산 동부경찰서는
무허가 탕제원을 운영하면서
가짜 공진단을 판매한 혐의로 55살 강 모씨등 8명을 붙잡아 조사하고 있습니다.

강 씨등은 지난해 8월부터 최근까지
부산진구 일대에서 무허가 탕제원 7곳을 운영하면서 사향이 첨가되지 않은 가짜 공진단을 유통시켜 모두 1억원 상당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박명선 기자
  • 박명선 기자
  • pms@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