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둥 교체하던 주택 붕괴, 2명 부상

어제(3) 저녁 8시쯤
경남 김해시 금곡리 모정마을의
한 주택의 벽과 지붕이 무너졌습니다.

이 사고로 집에 있던
66살 함모 씨와 58살 문모 씨 부부가
매몰돼 약 40분만에 119구조대원에
의해 구조된 뒤 인근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소방당국은 주택내부 기둥을 교체하던 중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정기형 기자
  • 정기형 기자
  • ki@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