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스 유언비어 퍼트린 30대 검거

지난 1일, 부산의 한 병원에
메르스 환자가 있다는 허위 사실을
SNS에 올린 30대가 검거됐습니다.

부산 사상경찰서는
메르스 환자가 부산 모 병원에 들어왔다는 허위사실을 자신의 트위터에 올려 해당 병원의 업무를 방해한 혐의로
34살 김모 씨를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경찰 조사에서 김 씨는
아내의 SNS 메시지에서 본 내용을
확인없이 트위터에 올렸으며
죄가 되는지 몰랐다고 진술했습니다.

이태훈 기자
  • 이태훈 기자
  • lth4101@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