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안전성'보다는 '폐로기술 확보 차원'서 폐로

{앵커:고리1호기 폐로 결정 시한이
임박한 가운데,정부가 안전성보다는
폐로 기술 확보차원에서 폐로쪽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지역 정치권은 폐로를 위해
총력전에 나섰습니다.

서울에서 김성기 기자입니다.}

{리포트}

김무성 대표 등 부산지역 여당 의원들이 총출동했습니다.

예정에 없던 서병수 부산시장도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고리1호기 폐로에 대한 지역의 들끓는 여론을 전달하는 자리입니다.

상대는 폐로에 칼자루를 쥔 윤상직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입니다.

이 자리에서 부산 의원들은 고리1호기의 안전성을 문제삼기 보다는,원전해체기술 확보에 무게를 실었습니다.

{이진복/새누리당 의원/"안전성의 문제보다는 원전해체 기술을 확보하기 좋은 환경이기 때문에 그런 차원에서…"}

안전성을 문제 삼을 경우,국내 원전정책의 근본적인 틀이 흔들릴 수 있다는 정부의 입장을 감안한 행보입니다.

폐로가 한국 원전이 안전하지 않는다는 것으로 해석돼서는 안된것이 정부의 일관된 입장입니다.

부산 의원들은 또 한수원이 각종 비리로 국민의 신뢰를 잃은만큼,고리1호기 폐로를 통해 다시 태어나야 한다며 압박했습니다.

{하태경/새누리당 의원/"읍참마속 차원에서라도 고리1호기를 폐로하고,한수원이 다시 태어나야한다.신뢰를 회복해야한다."}

이에 대해 윤상직 장관은 고리1호기 폐로 여론을 충분히 수용해 최종 결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원자력발전위원회와 국가에너지 위원회 등 의견 수렴 절차를 거쳐 이르면 이번주안에 고리1호기 폐쇄 여부를 발표합니다.
서울에서 KNN김성기입니다."

김성기 기자
  • 김성기 기자
  • skkim@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