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 람보르기니 추돌사고 보험사기로 2명 구속

지난 3월 거제에서 발생해
막대한 수리비 논란을 불러 일으켰던
람보르기니 추돌사고가
결국 보험사기로 결론 났습니다.

경남 거제경찰서는
람보르기니 차량을 이용해 고의로
교통사고를 내고 차량 수리비를
받아 가로채려한 혐의로 차주 31살
문 모씨등 2명을 구속했습니다.

외제차 동호회원인 이들은
지난 3월 14일
SM7 차량을 이용해 고의로 람보르기니 차량을 추돌한 뒤 보험금을 받아
가로채려한 혐읩니다.

윤혜림 기자
  • 윤혜림 기자
  • yoon@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