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 메르스 양성 환자 확진 입원 병원 임시 휴업

창원 메르스 양성 환자 확진 입원 병원 임시 휴업

창원 메르스 확진 환자 발생 입원 병원 임시휴업 격리 455명 능동 감시 94명

메르스 병원

경남지역에서 처음으로 발생한 메르스 양성 환자가 11일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경남도 메르스 대책본부는 지난달 27일 삼성서울병원에서 정형외과 외래진료를 받았던
C(77·여)씨가 115번 환자로 확진 판정을 받아 확산 방지에 총력을 쏟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대책본부는 창원에 사는 C씨의 동선과 접촉자를 파악한 결과 삼성서울병원에서 외래진료를 받은
당일 밤 승용차로 귀가했고, 같은 달 28일부터 31일까지 집에 머물렀습니다. 집에 머무르면서
인근 창원힘찬병원에서 진료를 받거나 요양보호사의 요양진료를 받기도 했습니다.

C씨는 지난 1일에 다시 창원힘찬병원을 방문하고 3일에는 인구복지협회 가족보건의원에서 진료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난 5일에는 집 주변 창원SK병원에 입원, 치료를 받다가 10일 퇴원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C씨는 가족과 의료진, 병원 환자 등 549명을 접촉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격리 카메라

대책본부는 이 중 455명을 병원(57명)과 자가(398명) 격리하고 94명을 수시로 관찰하는 능동 감시 대상자로
분류했습니다. C씨가 입원했던 창원SK병원은 입원 환자 38명과 일부 의료진만 남겨두고 출입을 통제시켜
휴업조치했습니다. C씨가 외래 진료를 받은 창원힘찬병원과 가족보건의원에서 조씨와 접촉한 환자와 보호자,
의료진 등 499명은 격리 또는 능동 감시하고 있습니다.

대책본부는 조씨가 입원했거나 진료받은 3개 병원에 대해 70% 이상의 알코올로 소독을 하고 격리자에 대해서는
1대 1로 공무원을 지정해 밀착 관리합니다. 또 창원SK병원을 건강검진 지정병원으로 이용하는 학교에 대해서는 조씨가 입원한 기간에 건강검진을 받은 학생이 있는지를 확인해 휴업할지를 결정하기로 했습니다. 대책본부는 C씨 남동생이 거주하는 것으로 알려진 부산 기장군과 충남 서산시 보건소에도 환자 접촉 의심상황을 통보했다. 한편 경남도는 이날 메르스 확진환자 발생에 따라 대책본부장을 기존 부지사에서 도지사로 상향하고 긴급대책회의를 열었습니다.
[연합뉴스-KNN SNS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