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롯데, 6월 부진 심각

{앵커:
롯데가 kt와의 3연전을 모두 패하며
kt의 1군 무대 첫 싹쓸이승의
희생양이 됐습니다.

6월 들어 공,수에서 힘이 떨어지면서단 1승에 그치는 부진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정수영 아나운서가 전합니다.}

{리포트}

이승엽의 역사적인
400홈런이 터질 때도,

최형우의 통산 1000안타의
대기록이 나올 때도,

희생양은 6월의 롯데였습니다.

기록의 제물이 된 롯데가
또 다시 신생팀 kt로 인해
오명을 남겼습니다.

3연전을 모두 패하며
kt의 1군 무대 첫 싹쓸이승의
희생양이 됐고,
올 시즌 kt의 최다 득점을
헌납했습니다.

이러면서 6월 들어
두 번째 연패에 빠졌습니다.

4연패 뒤 이번에는 3연패입니다.

총 8경기 중
승리는 단 한 번 뿐이었습니다.

투-타의 동반 부진이
가장 큰 원인입니다.

팀 타율은 2할대 초반으로 떨어졌고,
4,5선발에다 마무리에까지
이상 기류가 흐르면서
방패도 무기력했습니다.

수비 실책도 벌써 10개가 넘으면서
허탈함을 더하고 있습니다.

결국 꼴찌 kt에게까지 덜미를 잡혀
자존심에 상처를 입었습니다.

6월 들어 부쩍 힘이 떨어진 롯데.

이렇게 가다가는 하위권 추락도
불을 보듯 뻔합니다.

KNN 정수영입니다.

정수영  
  • 정수영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