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사고 잇따라 2명 사망

안전사고가 잇따라
2명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어제 오후 4시반쯤
부산 기장군 모 공장에서
52살 김모씨가 목재 파쇄기 부품
교체 작업을 하다 파쇄기에 깔려
숨졌습니다.

이보다 앞선 오후 4시쯤에는
부산 감천동 모 수산 냉동창고
신축공사 현장에서 47살 문모씨가
계단에서 떨어져 숨졌습니다.

추종탁 기자
  • 추종탁 기자
  • chutak@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