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해운대 국민참여경선 결정

{앵커:새누리당이 해운대기장갑
보궐선거 후보로 김세현 배덕광 두명으로 압축하면서 국민참여경선으로
선출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야권에서는 오거돈전장관이
출마를 놓고 고민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송원재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새누리당은 국민참여경선을
오는8일 당원 3천명이 참여하는
현장투표와 여론조사 결과를 절반씩
반영해 실시할 예정입니다.

경선참여 후보는 배덕광,김세현
두명으로 압축했습니다.

전략공천과 경선 사이에서 고민하던
새누리당이 경선으로 방향을
잡은것은 전략공천에 따른 부담을
우려했기 때문입니다.

부산을 필승지역으로 분류해
경쟁력있는 후보발굴보다는
공천과정의 투명성을 선택한
결과로 해석됩니다.

새정치연합은 윤준호 시당대변인을
보궐선거 후보로 잠정 확정했지만
오거돈전장관도 서울에 머물며
야당인사를 비롯 측근들과 출마를
저울질하고 있어 여전히 변수로
남아 있습니다.

오거돈전장관과 관련해서는
투표율이 낮을 것으로 보이는
보궐선거에서 이길수 있는 길을
찾기가 어렵고 야당의 양보를
얻기도 쉽지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하지만 박빙이었던 시장선거 분위기를
보궐선거에서도 야권단일후보를 통해
이어가야 한다는 주장도 만만치 않아 오전장관의 고민이 깊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서울에서 knn 송원재입니다.

송원재  
  • 송원재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