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5억 챙긴 '사무장 병원' 운영자 구속

부산지방검찰청은
속칭 '사무장 병원'을 운영하며
요양급여 수십억원을 챙긴 혐의로
59살 A씨를 구속기소했습니다.

비의료인인 A씨는 지난 2011년부터
부산 시내에 요양병원 2곳을 차례로
인수해 운영하면서 35억원 가량의
요양급여와 의료급여를 챙긴 혐의입니다.

검찰은 또 A씨에게 명의를 빌려준
의사와 한의사 그리고 병원 운영을 도운 총무이사도 불구속 기소했습니다.

김건형 기자
  • 김건형 기자
  • kgh@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