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계곡물은 내 물, 생태계 파괴까지

{앵커:
계곡물을 마치 내 물처럼 끌어다 쓰는
곳이 있습니다.

계곡을 메우고 수도관 설치까지,
계곡은 말라가고 생태계까지 파괴되고
있습니다.

이태훈 기자가 현장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부산 금정산의 한 계곡입니다.

계곡 옆으로 길다란 수도관이 설치돼있습니다.

그 길이만 2백미터에 이릅니다.

상류쪽으로 올라가보니, 인공보까지 만들어져있습니다.

계곡물을 막아 인근 마을에서 생활용수로 사용하고 있는 것입니다.

인근의 또 다른 계곡은 사정이 더 심각합니다.

수도관을 고정시키기 위해 바위 틈새를 아예 시멘트로 덮어버렸습니다.

보시는것처럼 계곡 인근에 이런 수도관을 설치해놓고 물을 퍼쓰는 급수시설이 부산에만 60곳에 이릅니다.

부산의 상수도 보급률은 100%지만,
수도요금을 줄이기 위해
계곡물을 사용하고 있는 것입니다.

문제는 이런 급수 시설 설치가 산림훼손은 물론이고 계곡물까지 마르게 한다는 점입니다.

{유진철/금정산보존회 생태국장/"가뭄이 지속되는데 주민들이 파이프로 물을 빼가니까 생태계가 파괴되는 것이죠."}

상황이 이런데도 관리 주체인 부산시 상수도사업본부는 어쩔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생태계 훼손문제에 대해서는 아예
손을 놓고 있습니다.

{부산시상수도사업본부 관계자/"주민들에게 소독 약품만 드리고 있습니다. 그런 의미의 관리를 하고 있습니다. '무조건 폐지하세요' 이렇게는 못하고 있습니다. 강제로 할 수 있으면 강제로 폐지 시켰죠."}

관리 당국의 허술한 지도점검속에 애꿎은 계곡 생태계만 파괴되고 메말라가고 있습니다.

KNN 이태훈입니다.

이태훈 기자
  • 이태훈 기자
  • lth4101@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