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보조금 횡령*부실공사 4명 검거

부산 기장경찰서는 정부 지원사업
국가보조금을 횡령한 혐의로 46살
이모 씨와 부실 공사를 주도하고
묵인한 혐의로 건설업체 대표와
감리업체 관계자 등 3명을 붙잡아
조사하고 있습니다.

이 씨는 지난 2013년 농림식품부
주관 밭작물브랜드에 팝콘 국산화사업을 신청해 선정된 뒤 공장 설립
지원금 3억5천만을 받아 5천만원을
개인빚을 갚는데 사용한 혐의입니다.

또 건설업체 대표는 공사에 들어가는
철근량을 줄여 1천만원 상당의
부당이득을 챙기고, 감리와 설계사는 부실공사를 묵인한 혐의입니다.

김민욱 기자
  • 김민욱 기자
  • uk@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