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여동 가스 폭발 60대 결국 숨져

어제(29) 낮 부산 반여동 주택에서
LP 가스 폭발로 3도 화상을 입은
세입자 61살 전모 씨가 병원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다 오늘
새벽 숨졌습니다.

경찰은 세입자인 전 씨가
도시가스를 사용하는 집에
LP 가스 배달을 시키고, 유서를
남긴 점을 미뤄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정밀 합동
감식을 벌일 예정입니다.

김민욱 기자
  • 김민욱 기자
  • uk@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