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거부권 정국으로 본 PK 정치적 관계도

{앵커:당청 갈등이 첨예한 거부권
정국에서,부산경남 의원들의 정치적 관계도 주목받고 있습니다.

뚜렷한 정치적 색깔을 내는 정치인도있지만,'친박','비박'이라는 간판
아래서 머뭇거리는 의원들도
있습니다.

서울에서 김성기 기자입니다.}

{리포트}
거부권 정국에서 가장 적극적으로
목소리를 내는 지역 의원은 바로
김태호 최고위원입니다.

지난 전당대회에서 친이계와 비박계 지원으로 최고위에 입성했지만,최근 김무성-유승민 체제와 껄끄러운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김태호/새누리당 최고위원(경남 김해을)/"나는 유승민 대표의 개인적으로 보나 당과 나라의 미래를 보나 빠르게 용단을 내리는게 좋다는 생각에 변함이 없습니다."}

원내수석을 맡고 있는 조해진 의원은 대표적 친이계로,유승민 원내대표와는사실상 한 목숨입니다.

{조해진/새누리당 원내수석부대표(경남 밀양창녕)/"의장님은 조금 전에 원내대표님 말씀처럼 직권으로 재의안 처리를 위한 본회의 일정을 잡겠다는 생각인데."}

친박계의 거센 공세속에 청와대에
반기를 드는 모습을 보이는 비박계
의원들도 눈에 띕니다.

부산의 김세연,박민식,나성린
경남의 조해진,신성범,여상규 의원 등 재선급 6명은 별도의 성명서를 내고 유승민 지키기에 나서고 있습니다.

반면에 지역내 대표적 친박 의원은
안홍준,이주영 의원입니다.

특히 안 의원은 거부권 사태 직후
친박 중진 회동을 하며 청와대에
힘을 실어주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진복,유재중 등 친박계로
분류되는 나머지 의원들은 뚜렷한
목소리를 내지않고 있습니다.

이밖에 나머지 의원들이나 상당수
초선 의원들은 친박,비박이라는
간판아래 머뭇거리는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는 내년 총선 공천을 앞두고 청와대나 김무성 체제에서 각을 새우는 것보다 오히려 침묵하는 것이 낫다는 현실적 판단때문으로 보입니다.
서울에서 KNN김성기입니다."

김성기 기자
  • 김성기 기자
  • skkim@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