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빗길 고속도로 버스 미끄러져 7명 사상

{앵커:
고속도로를 달리던 시외버스가
빗길에 미끄러지면서 중앙분리대를
들이받고 도로 밖으로
튕겨 나갔습니다.

운전기사까지 모두 7명이 타고 있었는데 승객 1명이 숨지고 나머지 6명은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KNN) 정기형기자입니다.}

{리포트}

남해고속도로 순천방향
함안휴게소 주변입니다.

시외버스 한 대가
논에 박혀 있습니다.

앞유리가 완전히 깨졌습니다.

버스의 앞 뒤가 모두 부서져
형체를 알아보기 힘듭니다.

사고가 난 시각은 어젯밤(30)
8시 반쯤입니다.

차선을 바꾸던 버스가 빗길에
미끄러지면서 중앙분리대를
들이받았고,

다시 5미터 높이 도로 아래로
튕겨 나갔습니다.

가드레일을 뚫은 버스는
비탈길을 따라 약 200미터를
미끄러져 인근에 있는
논에 박히고서야 멈춰섰습니다."

{경찰 관계자/"3차로에서 4차로로 변경하다가 중심을 잃고 중앙분리대를 받고 그대로 다시 가드레일을 뚫고 논에 떨어진겁니다."}

이 사고로 승객 59살 권모 씨가
숨졌습니다.

버스운전기사 38살 김모 씨 등
6명은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마산에서 진주로 가던 버스로
운전기사까지 7명이 타고 있었습니다.

경찰은 운전기사 김 씨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KNN 정기형입니다.

정기형 기자
  • 정기형 기자
  • ki@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