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한국인 첫 해양대통령

{앵커: 오늘 첫소식으로
기분좋은 뉴스 전해드립니다.

'세계 해양 대통령'이라고 불리는
UN 국제해사기구, IMO 사무총장에
우리나라에서 처음으로 부산항만공사 임기택 사장이 선출됐습니다.

해양강국 한국,해양수도 부산의
위상이 한층 높아졌습니다.

김동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바다에 관한 모든 부분을
협의하고 국제 협약을
조율하는 국제해사기구 IMO!

선박의 안전이나 효율, 기술 등
국제간의 균형을 조정을 통해서
협약을 만들고 관리하는 UN산하
기구입니다.

선박의 신기술이나
환경기준 등을 정하면 전세계의
표준이 되어 모든 국가가 따라야
합니다.

때문에 '세계의 해양 대통령'이라는
수식어가 따라다닙니다.

이처럼 엄청난 영향력과 책임이
무거운 국제기구의 수장자리에
우리나라에서 처음으로
임기택 부산항만공사 사장이
당선됐습니다.

{임기택/국제해사기구 IMO 사무총장 당선자/"해양조선산업에 대해서는 세계 선두 국가이기 때문에 우리나라가 연구한 결과를 바탕으로 한 규범들이 세계 표준으로 연결될 수 있는 가교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노력을 하겠습니다.}

어제(30) 영국 런던의
IMO 본부에서 열린 사무총장 선거는
5차례에 걸친 접전끝에
덴마크 후보를 큰 표차이로
제치고 우리나라 사무총장이
선출됐습니다.

해수부 등 정부와 해사기구
관련 단체 등이 합심한데다 임기택
당선자의 개인적 역량이 빚어낸
결과입니다.

한국 최초의 IMO 사무총장을 배출한 부산의 해운,조선업계는 화색이 돌고 있습니다.

안진규/한진중공업 대표이사
"어려운 해운업계 되살아날수 있는 전환점 되길 기대."

우리나라 해양산업이 전세계 미래를 이끌어 갈 수 있다는 역량을
인정한 것입니다.

이은방/한국해양대학교 해사대학 학장
"앞으로 해양산업의 도약과 인지도 상승 등의 임펙트가 강한 우리나라 해양과 관련된 가장 큰 업적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에 이어
유엔 국제기구를 이끌게 될
임기택 차기 국제해사기구
사무총장의 임기는 내년
1월부터입니다.

KNN 김동환입니다.

김동환 기자
  • 김동환 기자
  • onair@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