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설탕 음료 섭취로 세계 사망자 급증

{앵커:
설탕의 과다섭치는 비만 등 다양한
성인병을 유발하는데요.

설탕이 든 음료로 인해 전 세계적으로 해마다 18만 4천여 명의 사망자가
발생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습니다.}

{리포트}

미국 하버드대와 터프츠대 공동 연구팀은 설탕이 함유된 음료를 식단에서 퇴출할 것을 경고하고 나섰습니다.

연구팀은 최근 발표한 보고서를 통해설탕 음료 섭취와 관련해 당뇨병으로 연간 13만 3천여 명이 숨졌고 심장병과 암으로 인한 사망자가 각각 4만 5천 명, 6천450명에 달한다고 밝혔습니다.

설탕 음료로 인한 전 세계 사망자를 종합적으로 분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연구팀은 1980년부터 2010년까지 세계 성인 인구의 약 3분의 2를 차지하는 51개국에서 61만 1천여 명을 대상으로 식생활을 조사했으며 이를 설탕 음료의 유해성 데이터와 종합해 분석했습니다.

설탕 음료 섭취에 따른 연간 사망자는 미국이 2만 5천347명으로 가장 많았고 성인 100만 명당 사망자 비율에서는 멕시코가 404.5명으로 1위였습니다.

설탕 음료 섭취와 관련해 한국의 연간 사망자 비율은 성인 100만 명당 26.6명으로 영국이나 프랑스보다 낮았고 중국이나 일본보다는 조금 높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연구팀은 효과적인 보건 정책을 통해 세계적으로 설탕 음료 소비를 줄이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KNN 월드뉴스 김종우 입니다.

월드  
  • 월드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