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문제 공식사과·배상 촉구

일본군 위안부 문제 시민대책위원회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해
아베총리가 공식 사과하고 배상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대책위는 한일관계 50주년을 맞이했지만 아베총리는 침략과 식민지배에
대한 이야기는 전혀 하지않고,
특히 위안부 할머니들의 고통과
상처를 외면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일본 측이 위안부 문제가 전쟁범죄임을 인정하고 할머니들에게 사죄하고 배상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김상진 기자
  • 김상진 기자
  • newstar@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