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정체성 혼란 의사 마취 없이 자신의 성기 절단

성 정체성에 혼란을 느낀 40대 의사가 자신의 성기를 스스로 절단한 일이 뒤늦게 밝혀졌습니다.

경남 김해 중부경찰서는 지난 6일 오후 병원 의사가 며칠째 전화도 받지 않은채 출근을 하지 않고 있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의사의 집을 찾아갔더니 집안에 흥건한 피와 함께 잘린 성기 일부를 발견했습니다.
수색에 나선 경찰은 병원 의사를 집에서 2,3 km 떨어진 공원에서 발견하고 병원으로 옮겼습니다.

명문대를 나와 미혼으로 지내는 이 의사는 지난 3일 자신의 집에서 마취도 하지 않은 채 스스로 성기를 절단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성기 절단 이유에 대해서는 성 정체성에 혼란을 느꼈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KNN SNS]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