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새 아파트 집벌레 습격, 장마철 비상

{앵커:입주가 1년 밖에 안된
고가의 새 아파트에서 징그러운 집벌레가 득실거리고 있습니다.

잡아도 잡아도 나오는 벌레에
신경증에 걸릴 지경인데,
장마철이 더 걱정입니다.

김민욱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주부 장혜경 씨는 매일 집벌레와
전쟁을 치릅니다.

지난해 6월 입주이후 2mm 크기의
먼지다듬이 벌레를 잡아도 잡아도
끝이 없기 때문입니다.

천장과 부엌, 심지어 식탁위에서까지
발견되면서 장 씨는 정신과 치료까지
받아야 했습니다.

{장혜경/입주민/"제가 그 약(수면제)을 먹고, 잠을 잘 수 있습니다. 그래서 새벽 6시 20분 일어나서 또 시작합니다, 먼지다듬이 잡기를…정말 너무 많아서 저는 진짜로 살 수가 없어요."}

고등학생인 딸은 스트레스 때문에
아예 기숙사로 거처를 옮겼습니다.

집을 비워가며 9차례 방역을 해도
소용이 없었습니다.

"하루에도 먼지 다듬이 벌레가
줄잡아 100여마리 이상 나오다보니
이렇게 가구를 벽면과 띄워놓고
불편한 생활을 할 수 밖에 없습니다."

단지내 피해 가구는 20여 곳,
3곳은 번식차단에 실패해 사정이
심각합니다.

{00건설사 하자보수팀/"가구쪽이나 나무쪽이 약품을 못 쓰다보니까 진짜 친환경 자재를 쓰다보니까 아무래도 요새 조금 발생하는 것 같습니다."}

인체에 유해하진 않지만,
정신건강이나 피부질환자에게는
악영향을 줄 수 있습니다.

{박현철 교수/부산대 생명환경화학과 교수/"사람에게 해를 끼치거나 그렇지는 않고 사람에 따라서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은 문제가 될 수 있습니다."}

게다가 습한 환경을 좋아하는
집벌레 특성상 장마철 대량 번식이
예상돼 방역대책이 시급합니다.

KNN 김민욱입니다.

김민욱 기자
  • 김민욱 기자
  • uk@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