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금 마련하려고 보이스피싱단 하수인 노릇

부산 강서경찰서는
자신의 통장 계좌를 중국 보이스피싱 사기단에게 넘기고 피해자들이 입금한
6천 8백만원을 다른 심부름꾼에게 전달한 혐의로 49살 김모 씨를 구속했습니다.

택시 기사였던 김 씨는 올해 초 음주운전으로 면허가 취소되고
벌금 5백만원이 부과되자, 이를 마련하기 위해 범행에 가담했다고 경찰 조사에서 진술했습니다.

이태훈 기자
  • 이태훈 기자
  • lth4101@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