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부산도시철도, 시민과 달린 30년

{앵커:
시민의 발 역할을 해 온
부산도시철도가 개통 30주년을
맞았습니다.

지금까지 실어나른 승객만
65억 3천여명,
이제 새로운 도약을 꿈꾸고 있습니다.

김상진기자의 보도입니다. }

{리포트}

지난 85년 7월 19일, 부산도시철도가
첫 운전을 시작했습니다.

범내골에서 노포동까지,
당시 1개 노선 17개 역사였던
도시철도는 이제 4개노선,108개
역사를 갖췄습니다.

개통당시 수송인원은 하루 9만 8천명선이었는데 현재는 하루평균
90만명의 승객을 실어나릅니다.

지금까지 도시철도 이용 승객을
모두 합치면 전 세계 인구에 맞먹는 65억 3600만여명,

달린 거리는 2억2천8백여Km로
지구를 5700번 돈 것에 해당합니다.

개통 다음해에 입사해 꼬박 29년동안
도시철도를 지켜온 김장주 과장은
발전을 거듭해온 도시철도에 대한
자부심과 감회가 남다릅니다.

{김장주 과장/부산교통공사 노포동승무소"전동차가 아무 사고없이 들어오면 그만큼 반가운 것이 없습니다. 전동차는 (지난 30년 동안) 항상 우리가 대하고 지켜보고 있기 때문에 너무 좋습니다"}

부산교통공사는 또 최근 6년 동안
파업없이 노사협상을 순조롭고 평화롭게 해결하면서 한층 성숙해졌다는
평가도 받고 있습니다"

30주년을 맞은 부산교통공사는 미래의굵직한 사업계획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수송분담률을 하루 100만명까지 늘리고, 고질적인 적자문제를
해소하는게 핵심입니다.

{박종흠/부산교통공사 사장"수송분담률을 20%까지 높이고, 부대수익비율을 20%까지 높이는 소위 20-20계획을 추진함으로써 (적자문제를 해결하겠습니다)"}

여기다 알제리 등 해외시장 진출에도 적극 나서면서 지역을 벗어나
세계로 뻗어나갈 채비를 갖춰가고
있습니다.

KNN 김상진입니다.

김상진 기자
  • 김상진 기자
  • newstar@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