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장병 구타로 장기파열 뒤늦게 드러나

해군에서도 선임병들에게 맞은 장병이
장기가 파열되는 등 가혹행위가
있었던 것으로 뒤늦게 드러났습니다.

창원지방검찰청은
지난달 11일 후임병을 폭행해
장기를 파열시킨 혐의로 군 검찰에서 벌금형으로 약식기소됐다가 전역한
해군 모부대 출신 22살 A씨와
21살 B씨에 대해 각각
벌금 300만원을 구형했습니다.

이들은 지난해 12월
경남 진해 해군 부대 생활관에서
당시 20살 C일병을 포함해
5명의 후임병에 대해 점호받는 태도가 불량하다며 얼차려를 시키며 폭행했고 이 과정에서 C일병은
비장이 파열됐습니다.

윤혜림 기자
  • 윤혜림 기자
  • yoon@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