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민단체 “제7차 전력수급기본계획 폐기하라” 주장

반핵부산시민대책위원회는 27일 부산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에 제7차 전력수급기본계획을 폐기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에서 “부산은 이미 6개의 핵발전소가 가동 중이며 비리와 부실공사로 얼룩진 신고리 3,4호기도 가동을 목전에 두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이에 더해 신고리 5,6호기 건설이 추진됨에 따라 부산은 세계 최대의 핵발전소 밀집지역이 된다”고 우려했습니다.

대책위는 “시민들 생존을 위협하고 정부과 국민 간의 신뢰를 배반하는 악습은 중단돼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6월 2029년까지 석탄화력발전소 4기 대신 원자력발전소 2기를 신설하는 등의 내용을 담은 제7차 전력수급기본계획을 국회에 제출했습니다.

새로운 원전 건설 후보지로는 강원도 대진(삼척)과 경북 천지(영덕)가 우선 거론된다. 신고리 5,6호기 건설은 유보했습니다.
[연합뉴스-KNN SNS]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