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안군 공장승인에 환경단체*주민들 반발

함안군 칠서면 태곡리 일원에서 추진되는 공장부지조성사업이 불법행정이라며 환경단체와 마을주민들이
반발하고 있습니다.

참여와 연대를 위한 함안시민모임 등은 기자회견을 열고 함안군이 집중호우때 침수피해가 우려된다는 낙동강 유역청의 의견제시를 무시하는 등
환경정책법을 위반한 채 공장조성사업을 허가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대해 낙동강 유역청은
경남도에 함안군의 허가 절차에 대한 감사를 청구했고 함안군은 낙동강
유역청의 회신이 늦어져 다른 법률인
중소기업 창원지원법에 따라
적법하게 허가를 내줬다고 해명했습니다.

윤혜림 기자
  • 윤혜림 기자
  • yoon@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