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청소년 후쿠시마 방문에 환경단체 강력 반발

국내 비영리단체가 주관하는 한일 국교정상화 50주년 기념행사에 참가하는 한국 청소년 150명이 2011년 대규모 원전 사고가 난 일본 후쿠시마현을 방문할 계획인 것으로 밝혀져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후쿠칸네트라는 이 단체는 29일부터 다음달 7일까지 일본 외무성의 후원을 받아 국내 청소년 150명, 인솔자 21명 등과 함께 일본 후쿠시마, 도쿄, 닛코 등을 방문할 예정입니다.

 

그러나 국내 환경단체들은 이번 행사가 진행되는 지역이 2011년 동일본 대지진 당시 후쿠시마 제 1원전의 원자로가 파괴되면서 방사성 물질이 대량 유출된 지역에서 불과 60km 떨어져 있지 않은 곳이라며 일정을 보류할 것을 주장했습니다.

 

전북환경운동연합은 28일 많은 나라에서 일본산 식품 수입을 금지했고 우리나라도 후쿠시마 인근 8개 지역에서 생산된 농수산물의 수입을 금지한 상태 라며 원전 사고가 발생한 후쿠시마에 굳이 우리 아이들을 보내야 할 필요가 있는지 모르겠다 고 말했습니다.

 

환경보건시민센터도 이날 긴급 성명을 내고 “후쿠시마는 체르노빌에 버금가는 최악의 핵사고 지역” 이라며 학생들의 후쿠시마 방문을 반대했습니다.

 

이에대해 후쿠칸네트 관계자는 “이미 학부모들에게 일정표를 발행해 후쿠시마 방문 계획을 알렸고 방문지역 역시 원전사고가 난 곳과 많이 떨어져 있다 며 환경단체의 주장을 일축했습니다.

 

전북환경운동연합 관계자는 “학생들의 후쿠시마 방문을 반대했지만 주최 측이 연락을 피했고 출발이 임박한 상황에서 조정이 어렵다는 학부모들의 의견이 많아 현지에서 주의해야 한다는 정도의 내용을 성명에 담았다” 며 170명이 넘는 사람이 집단으로 방사능 오염지역을 방문한다는 것은 어떤 이유로든 이해할 수 없다 고 말했습니다.

 

이번 행사에는 서울 수원10명, 전남 영광 30명, 전북 110명 등 150명의 청소년과 인솔자 21명이 참가합니다.

이들은 29일 오전 2시 비행기로 일본으로 출국할 예정입니다.

[KNN SNS]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