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은행 직원 16억 횡령 검찰 고소

경남은행 직원이 16억원을 횡령한 사실이 내부 감사에서 적발됐습니다.

경남은행은 창원의 모 지점에서 직원 30살 A씨가 16억원을 횡령한 사실을 확인하고 창원지검에 고소했다고 밝혔습니다.

은행측은 해당 직원이 횡령한 돈은 은행이 보유하고 있는 시재금으로 고객돈과 무관해 피해는 없지만 물의를 일으켜 송구하다고 덧붙였습니다.

박철훈  
  • 박철훈  
  • pcho@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