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부산 바다 260만명, 피서 절정

{앵커:8월의 첫날, 폭염특보가 내려진
부산 바다에는 260만명의 인파가
몰려 올 여름 피서의 절정을
알렸습니다.

부산바다축제 대표행사인
'물의 난장'에는 한바탕 물총 싸움이
벌어졌고, 시원한 바닷바람을 느낄
수 있는 요트 체험도 인기를
끌었습니다.

김민욱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음악과 함께 물줄기가 공중에서
떨어집니다.

어린아이, 어른 할 것 없이
신나는 물총 싸움이 한바탕
시작됐습니다.

경쾌한 음악에 맞춰 댄스파티가
벌어지고, 시원한 물바가지 세례가
이어집니다.

{구경수/부산 남천동/"물도 맞고, 공연도 볼 수 있어서 (좋아요.)"}

{니콜/"최고의 날이에요. 재밌어요. 매주 했으면 좋겠어요."}

올해 3회째를 맞은 '물의 난장'에는
국내외 관광객 5천명이 참가해
20살을 맞은 부산 바다 축제의 문을 화려하게 열었습니다.

"푹푹 찌는 찜통 더위도 지금 이 순간은 잊게 만듭니다.

올해에는 지난해보다 2배 가량많은
32톤 가량의 물이 물의 난장에 투입됐습니다."

오늘 해운대에 90만명이 몰리는 등
부산지역 해수욕장 7곳에 무려
260만명의 인파가 운집했습니다.

시원한 바닷바람을 가르며 즐기는
요트 체험은 가족 또는 연인들에게
색다른 매력을 줍니다.

광안대교, APEC 누리마루 등
바다에서 바라보는 부산의 경치가
장관입니다.

{장유경*황승주/경기도 평택/"한 눈에 부산 광안리, 해운대를 다 돌아볼 수 있어서 멋진 것 같고, 부산 건축물들이 이렇게 멋지게 바다를 끼고 있다는 것이 자랑스러운 것 같아요."}

바다 축제기간에는 현인 가요제,
마술*재즈*락페스티벌 등 다양한
문화행사가 오는 8일까지 펼쳐져
여름 바다를 뜨겁게 달굴 예정입니다.

KNN 김민욱입니다.

김민욱 기자
  • 김민욱 기자
  • uk@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