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아담 샌들러‘인종 차별’논란 휘말려

코미디 배우 “아담 샌들러”가 인종 차별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그는 1960년대 영화 “황야의 7인”을 패러디한 서부 영화 “더 리디킬러스 식스”의 각본과 제작을 맡았는데요.

극중 인디언들이 “비버의 입냄새”, “노 브라” 등 우스꽝스런 이름에 혐오스런 행동을 하도록 설정돼 있어 인종 차별 논란이 일었습니다.

내용에 반발한 인디언 배우들은 촬영을 집단 거부하기에 이르렀는데요.

아담 샌들러는 논란과 관련해 “웃긴 영화일 뿐이고 인디언들을 비하하려는 의도는 없었다, 영화가 나오면 오해가 풀릴 것이다”라고 입장을 밝혔습니다.

해명에도 불구하고 누군가에게 불쾌감을 주면서까지 웃겨야 하느냐는 논란은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