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부파이낸스 양재혁 회장 다시 구속

삼부파이낸스 사태의
핵심인물인 양재혁 전 회장이
횡령혐의로 4년을 수감하고
출소한지 10여년만에 또 다시
구속수감 됐습니다.

부산지검 형사 3부는
무고와 사기 등의 혐의로
양 전 회장을 어제(3) 구속했습니다.

양 전 회장은
삼부파이낸스 정산법인 대표
하모 씨가 현금 등 2000억원을
횡령했다며 허위 고소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주우진 기자
  • 주우진 기자
  • wjjoo@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