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한 여름 찜통더위, 동물들도 힘들다

{앵커:
한반도가 찜통이된 요즘,
사람만 힘든게 아닙니다.

동물들도 큰 곤욕을 치르고 있는데,
그렇다고 에어컨을 틀어줄수도 없는 일이지요.

한여름 동물원의 특별한 피서법들을
박명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연일 계속된 폭염은
맹수의 용맹함도 꺾었습니다.

혀를 축 늘어뜨린 시베리아 호랑이는
그늘에 앉아서도 연신 헉헉대며
더위에 지친 기색이 역력합니다.

찜통더위를 견디다 못한 호랑이는
차가운 물 웅덩이 속으로 뛰어듭니다.

아예 물속에 들어가 드러누워 버리고
물 속에서 공놀이를 하며 나올 생각을 하지 않습니다.

무게 5톤에 달하는 아시아 코끼리!

사육사가 뿌려주는 시원한 물 세례를 받으면서 간신히 정신을 차립니다.

제 코로 물을 연거푸 끼얹으며
땡볕에 달궈진 몸을 식힙니다.

발로 얼음과 수박을 깨며
더위를 식힙니다.

{원지우, 이현주, 원지훈/부산 광안동/"너무 더워서 동물들이 얼음과 수박도 먹고 물을 저렇게 좋아하는 모습을 보니까 사람과 비슷한 것 같습니다."}

펭귄들도 무더위에 힘들기는
마찬가집니다.

물을 벗어나지 않는 펭귄들은
사육사가 주는 시원한 얼음과
특식을 먹고나서야 기운을 차립니다.

{안동수/삼정 더 파크동물원 사육사/"폭염에 동물들도 힘들어하고 있습니다. 사육사들은 동물들이 최대한 시원하게 여름을 날 수 있도록 얼음과 보양식을 준비해서 무더운 여름을 잘 지낼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습니다."}

무더위에 지친 라쿤들은 서로
얼음속 영양간식을 차지할려고
기싸움을 벌입니다.

연일 계속되는 찜통 더위 속에
동물들도 힘겨운 여름나기를 하고
있습니다.

KNN 박명선입니다.

박명선 기자
  • 박명선 기자
  • pms@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