끼어들기 차량에 분 못 참고..운전자 욕설 폭행

부산 사하경찰서는 7일 자신의 차량 앞에 끼어들었다는 이유로 보복운전을 한 혐의(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로 이모(54)씨를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이씨는 지난달 3일 오후 9시께 부산시 사하구의 한 도로에서 옆 차로를 달리던 김모(33)씨의 차량이 끼어들기를 하자 500m를 뒤따라가 추월한 뒤 김씨의 차량 앞에서 급제동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씨는 차에서 내린 김씨에게 욕설하고 머리채를 붙잡는 등 폭행한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경찰조사에서 이씨는 “갑자기 끼어들어 놀라서 그랬다”고 말했습니다.

[KNN SNS]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