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폭염에 차안에서 잠자던 50대 사망

{앵커:

경남 창원에서는
이 폭염에 술에 취해 차 안에서
잠을 자던 50대 남성이 숨진채
발견됐습니다.

밀폐된 공간에서 질식해 숨진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습니다.

윤혜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경남 창원의 한 주차장입니다.

오후 1시쯤
54살 정모씨가 술에 취해
비틀거리며 차량 운전석에 탑니다.

4시간이 지난 뒤,

차안에 누군가 쓰러져 있다는 신고로
응급차가 출동하지만 이미 정씨는
숨진 상태였습니다.

정씨가 발견될 당시
시동은 켜지 않고 에어컨만 4단까지 놓여 있었지만 배터리가 방전되면서 아무것도 작동하지 않았습니다.

결국 에어컨마저 꺼진 상태에서
더위와 산소 결핍으로 질식사 한 것으로 경찰은 추정하고 있습니다.

정씨는 팔과 다리 등에
심한 화상까지 입었습니다.

{이상지 창원서부경찰서 형사계장/"창문은 완전히 닫혀진 밀폐된 상태였고 응급조치를 취한 이후에 측정한 온도는 54도를 나타냈습니다."}

당시 폭염주의보가 내린
창원의 최고 기온은 35도 가까이 됐지만 정씨가 숨질 당시 차량내부
기온은 이보다 2배 이상 높았을 것으로 경찰은 추정했습니다.

실제로 더위에 밀폐된 차량 내부에서 실험해 본 영상입니다.

차량내부 기온이 78도까지 올라가자
음료 캔이 터지고
82도에서는 라이터가 터질 만큼 밀폐된 차량 내부는
위험한 공간입니다.

전문가들은 여름철 차 안에서 쉴 경우
그늘 아래서 창문을 열고 쉴 것을 당부하고 있습니다.

KNN윤혜림입니다.

윤혜림 기자
  • 윤혜림 기자
  • yoon@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