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에 창녕 남지읍 22개마을 급수중단 고통

폭염이 계속되는 가운데
경남 창녕군 남지읍 일대에 수돗물이 나오지 않아 주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습니다.

창녕군 상하수도 사업소는
어제(6) 아침 6시부터 남지읍 22개
마을 4천 850여가구가 단수가 됐다
오늘(7)새벽 5시 반쯤에야 복구됐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일부지역에선 아직도 수돗물이 나오지 않는다며 불편을 호소하고 있습니다.

윤혜림 기자
  • 윤혜림 기자
  • yoon@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