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 1일부터, 자전거 안심 등록 서비스 시행

서울 서초경찰서는 이달 1일부터 QR코드를 활용한 자전거 관리 시스템인 “자전거 안심등록 서비스”를 하고 있다고 11일 밝혔습니다.

이 서비스는 소유주 등 자전거 정보를 담은 QR코드 스티커를 부착해 자전거 도난시 자전거 주인과 도난 여부를 더 빠르게 조회하고 도난을 예방할 수 있도록 한 제도입니다.

경찰관이 순찰 중 방치된 자전거를 발견하고 QR코드를 인식하면 경찰서 홈페이지상 “등록자전거 도난 신고방”으로 자동 연결돼 실시간 도난 여부를 알 수 있게 했습니다.

자전거는 의무 등록제가 아니어서 소유주 파악이 어렵고, 올해 1∼6월 기준 서초구 도난 자전거 회수율이 5.6%에 그칠 정도로 다시 찾기 어렵습니다.

자전거 등록은 관내 파출소나 지구대를 방문해 신청할 수 있습니다.
[KNN SNS]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