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소녀상'건립 찬성 성명서 전달

창원 마산 오동동 주민들은 오늘(12) 위안부 소녀상 건립을 당초 예정된 장소에서 해야 된다며 찬성하는
주민들의 서명을 창원시에 전달했습니다.

주민들은 일부 상인들이 위안부 소녀상 장소를 문제삼아 반대 시위를 한 것이 마치 오동동 전체 주민들의 의견인 마냥 외부에 알려져 오해를 사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창원시민 등 5천여명의 성금으로
제작된 위안부 소녀상은 일부 상인들의 반발과 창원시의 오락가락 행정으로 당초 광복절 기념일 전에
오동동에서 제막하려고 했으나 무기 연기된 상태입니다.

윤혜림 기자
  • 윤혜림 기자
  • yoon@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