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 시민모금으로 평화의 소녀상 세워진다

천안에도 시민모금으로 “평화의 소녀상”이 세워집니다.

위안부 문제해결과 일본의 재무장 반대, 한반도 평화실현을 위한 천안 “평화의 소녀상” 건립 시민추진위원회(상임대표 이윤기 성공회 신부)는 13일 천안시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오는 12월 10일 세계인권의 날 제막을 목표로 평화의 소녀상 건립을 추진, 9월부터 버스터미널과 천안역 등에서 시민모금 등 캠페인에 착수한다고 밝혔습니다.

평화의 소녀상 건립 시민추진위는 캠페인에 앞서 일본군 위안부와 관련한 역사적 증언을 통해 일본 정부의 망언과 역사왜곡을 폭로할 위안부 관련 증언대회 및 강연회를 이 달 말이나 9월초 열 계획입니다.

시민추진위에는 천안여성회, 여성의 전화 등 여성, 종교단체와 천안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 환경운동연합 등 시민사회단체 등 34개 단체가 합류했습니다.

추진위 관계자는 독립기념관 혹은 태조산공원 등이 소녀상 건립 후보지로 거론되고 있으나 구체적인 장소는 추후 천안시와 협의해 진행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KNN SNS]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