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공공기관, 청년 1만명에게 일자리 제공

산업통상자원부 소관 공공기관 40개가 오는 10월 말까지 임금피크제를 모두 도입합니다. 또 내년부터 2년간 청년 1만 명에게 일자리를 제공합니다.

산업부는 13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윤상직 산업부 장관과 공공기관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공공기관 개혁 워크숍을 열고 이 같은 내용에 합의했습니다.

이날 회의에서는 이미 임금피크제 도입을 결정한 기관 9개 외에 이달 말까지 추가 10개 기관, 10월 말까지는 40개 기관 모두 임금피크제를 도입하기로 했습니다. 남부발전, 서부발전 등 임금피크제를 도입하기로 한 9개 기관의 사례도 공유했습니다.

2016~2017년간 채용할 일자리 규모도 1만명 수준으로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임금피크제 도입으로 생기는 인력 수요 2천400명과 퇴직 등으로 인한 결원 예상분 2천600명 등 5천명을 우선 채용하기로 했습니다.

인턴제도 등을 통해 앞당겨 채용하고 NCS(국가직무능력 표준)에 기반을 둔 채용 제도와 사회맞춤형 인력양성 프로그램 등을 활용해 청년들을 곧바로 일자리 현장에 투입할 방안을 검토했습니다.

신규투자 등에 따라 필요한 인력 5천명도 추가로 확보하기 위해 관계 기관과 적극적으로 협의해나가기로 했습니다.

발전소 유지보수(O&M) 분야의 해외 진출, 한전의 송변전 신규시설 관리, 가스공사의 공급, 생산설비 신증설 등 각 기관에서 현재 여러 신규 사업을 추진하고 있기 때문에 인력이 더 필요한 상황입니다.

정원을 확보하지 못하는 부분은 업무위탁을 통해 협력업체의 일자리로 전환할 계획입니다. 1개월 직무교육과 3개월 협력업체 인턴십을 거치면 협력업체에 취업할 길을 열어주는 한전의 “청년고용 디딤돌 프로젝트” 등과 연계해 나간다는 방침입니다.

추가 인건비에 대한 부담없이 대근(代勤) 전담 인력을 운용해 400명 이상을 신규 채용하는 아이디어도 나왔습니다. 현재 교대근무(4조 3교대)의 특성 상 휴가나 교육 등으로 담당자가 근무를 하지 못하게 되면 비번인 교대근무자가 대근을 하고 초과 수당을 받고 있습니다.

공공기관 해외지사를 통한 해외취업 알선, 지역 대학과의 교류를 통한 위촉 연구위원 채용 등의 아이디어도 현실화할 수 있을지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윤상직 장관은 “공공기관의 임금피크제 도입은 세대간 일자리 나눔을 의미하며 이는 곧 노동시장 개혁의 첫걸음”이라며 “산업부와 공공기관이 함께 청년 일자리를 적극적으로 창출해 청년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줘야한다”고 밝혔습니다.

윤 장관은 “다만 정원 증원이 방만 경영의 단초가 되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날 워크숍에서는 사이버보안 강화, 생산성 향상 추진 실적 등에 대한 점검도 이뤄졌습니다. 11개 부채감축 중점관리기관이 지난 달까지 약 12조원의 부채를 감축한 점도 살펴봤습니다.
[KNN SNS]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