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대북 전단 살포 시 조준 격파 사격을 강행할 것

북한은 탈북자단체가 광복절 전날인 14일 대북 전단을 살포하면 조준 격파 사격을 강행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북한 대남선전용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는 13일 탈북자단체인 자유북한운동연합이 북한의 “목함지뢰 도발”을 규탄하는 대북 전단을 살포한다고 밝힌 것과 관련, “삐라살포 난동이 시작됨과 동시에 우리의 조준격파사격이 무자비하게 진행될 것이며 도발의 거점들이 형체도 없이 초토화될 것”이라고 위협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는 이미전에 경고하고 선포한대로 반공화국 삐라살포 망동을 우리에 대한 선전포고, 군사적 도발로 간주하고 단호히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괴뢰패당은 “표현의 자유”니, “자율적 행동”이니 뭐니 하며 인간쓰레기들의 삐라살포를 묵인조장하는 대가가 얼마나 값비싼것인가를 제눈으로 똑똑히 보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북한이 대북전단에 대한 조준격파 사격 입장을 분명히 함에 따라 전단 살포 지역에서 북한의 군사적 도발이 예상됩니다.

자유북한운동연합 박상학 대표는 지난 12일 연합뉴스에 “14일 정오 경기도 파주시 임진각 망배단에서 대북전단 50만 장을 풍선 20개에 매달아 북한으로 보낼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실제 북한은 2014년 10월 10일 경기 연천군 태풍전망대 인근 비무장지대에서 탈북자단체에 의해 대북전단 풍선이 날려보내지자 풍선을 향해 13.5mm 고사총을 10여 차례 발포한 바 있습니다.

당시 북한이 사격한 실탄 2발이 연천군 중면 민가 인근에 떨어졌으나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습니다.

이와 관련해 우리 정부는 이날 “정부 당국의 (대북) 심리전과 민간의 행위는 다르다”며 군 당국의 대북 심리전 재개에도 민간단체의 대북전단 살포에 대한 제지 입장에는 변화가 없다고 밝혀 내일 탈북자 단체의 전단 살포에 대한 당국의 대처가 주목됩니다.

통일부 당국자는 “표현의 자유는 존중합니다. 헌법적 가치는 법률의 근거 없이 제한할 수 없다”면서 “그럼에도 국민의 생명과 신변에 위협이 되거나 공공질서에 부합하지 않으면 제한할 수 있다”며 대북전단 관련 정부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KNN SNS]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