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대영 이사장, 검찰 소환 조사

허대영 부산환경공단 이사장이
함바 브로커 유상봉씨에게서
금품을 받은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서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조사를
받았습니다.

허 이사장은 건설현장 식당 운영권에
대한 청탁과 함께 유씨에게서
1억원 상당을 받은 혐의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허 이사장은 혐의를
대부분 부인하고 있습니다.

주우진 기자
  • 주우진 기자
  • wjjoo@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