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녹슨 톱에 때낀 이불…비위생 얼음 적발

{앵커:유난스러운 폭염 덕분에 올여름 얼음 소비가 급증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런 수요 급증을 틈타
저질 얼음을 만들어 팔아온 업자들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알고서는 도저히 못먹는 얼음,
김상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무더위 속에 냉음료와 팥빙수가
큰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얼음도 불티나게 팔립니다.

그러나, 모든 얼음 상태가 깨끗한 것은 아니었습니다.

부산의 한 얼음가게, 벽에 걸려있는 얼음절단용 톱에는 시뻘건 녹이 잔뜩 끼었습니다.

냉장고 문을 열어보니 땟국에 절은
이불로 얼음을 덮었습니다.

얼마나 오래됐는지, 테이프로 칭칭 감은 얼음분쇄기도 보이는데 청소를
자주 안하면 분쇄기 내부에 녹이
슬 수도 있습니다.

{가게 주인/"갈아서 팝니다. 용도에 맞게 팝니다. 공장에서 사와서"}

식용얼음과 생선보관용 등으로 쓰이는 비식용 얼음은 용도와 보관방법에서부터 차이가 납니다.

그런데 싼 비식용을 식용처럼 속여서 판매한 경우도 있었습니다. 분쇄하고 나면, 구분하기가 어렵기 때문입니다"

경찰에 적발된 업소 9곳은 지난 8년 동안 부산 지역 3백곳이 넘는 주점과 노점상,제과점 등에 얼음을 공급해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지자체에 신고하지 않으면 정기 위생 점검을 피할 수 있다는 점을 악용했습니다.

{권유현/부산 서부경찰서 수사과장}

경찰은 관할 구청에 이들 업소를 통보하는 한편, 보다 철저한 관리감독을 요청했습니다.

KNN 김상진입니다.

김상진 기자
  • 김상진 기자
  • newstar@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