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해수욕장의 반전, 역대 최고 피서객 노린다

{앵커:
올여름 부산지역 해수욕장 방문객이
해운대 천6백만명등,
무려 4천백만명을 넘어, 역대 최고 기록을 경신할 전망입니다.

메르스 사태의 영향으로 피서객 격감이 우려됐는데,
이후 계속된 '폭염'이 효자 노릇을 톡톡히 했습니다.

전성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전국이 메르스에 대한 불안감에
휩싸여있던 지난달,
해운대 해수욕장의 풍경입니다.

해운대의 여름이라고는 믿기지 않을
정도로 한적합니다.

그러던 지난달 20일 부산시는
메르스 종식을 선언하는데,
이날까지도 비가 내렸습니다.

{메르스 종식 선언/메르스 안녕! 휴가는 부산에서!}

구호가 효과가 있었던 것인지,
바로 그 주말부터 분위기가
달라졌습니다.

폭염특보가 보름이 넘게 지속되면서
해수욕장이 제 모습으로 돌아왔습니다.

특히 주말에는 단 한 차례도 비가
오지 않으면서 해수욕장은 피서객들로
크게 북적였습니다.

반전 분위기를 이끈 것은 단연
해운대입니다.

{손춘익 해운대구 관광시설관리사업소장}
"이 추세면 역대 기록 경신하고 1600만도 갈 것 같다"

부산 전체로는 지난 주말까지
3천 8백만명을 넘겼습니다.

지금까지 2007년의 4100만명이 최고
기록인데 남은 기간동안 악천후만
없다면 무난히 기록을 갈아치울
전망입니다.

메르스 악몽에 올해 여름을 포기할것
같았던 해수욕장들이 극적인 반전에
역대 최고기록 경신을 눈앞에 두고
있습니다.

KNN 전성호입니다.

전성호 기자
  • 전성호 기자
  • j111@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