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관리사각 청소년 문신, 법제정 '하세월'

{앵커:청소년 시절 철없는 한때의
과시욕으로 새긴 문신,
다시 지우려면 몇배의 고통이 따릅니다.

하지만 청소년 문신시술을 규제하려는
법안은 국회에서 5년 넘게 잠자고 있습니다.

아이들의 몸에 새겨진 낙인,
김민욱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보호관찰 대상 아이들이 몸에 새겨진또 다른 낙인을 지우기
위해 병원을 찾았습니다.

마취가 끝나고 문신을 없애기 위한
레이저 시술이 시작됩니다.

피부 속 색소를 태워야 하는
작업이라 고통은 상상이상입니다.

{A군/"아…(많이 아파?) 네. 이게 (문신시술보다) 더 아픈데요. (이게 더 아파?) 네."}

그런데도, 이를 악물며 이런 고통을
참는 것은, 꿈 때문입니다.

{A군/"문신 지우고, 경찰 공무원 시험쳐서 군대갔다가 경찰되고 싶어요."}

{B군/"혹시라도 팔에 그림(문신) 있고, 비춰지면 (요리사가 됐을 때) 저 요리사는 문신있네…손님들이 편견을 가질 것 같아서…"}

문신을 새긴 청소년 10명
가운데 7명 이상은 문신 시술을
후회합니다.

하지만 국내에선 문신자체가
불법이다보니 미성년자 문신은
관리사각지대에 방치돼 있습니다.

{문신시술 업체 관계자/"(청소년이 문신하려면) 부산 타투만 검색해도 많이 나오거든요. 거기 전화해서 너무 사무적인 말투로 하면 문 안열어줘요."}

문신을 합법화해 청소년 문신을
규제하려는 움직임은 이런 문제를
없애기 위한 것입니다.

{김춘진/국회의원(국회 보건복지회위원장)/"(표현의 자유 등을 이유로) 양성화가 필요한 부분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청소년들에 대해서는 이것을 제한하는 것이 옳다고 생각을 해서 (법안을 발의했습니다.)" }

"하지만 의료업계와 문신시술 업계의
밥그릇 싸움이라는 비판 속에 법안
통과는 5년 넘게 끌고 있습니다.

보다 현실적으로, 공중위생법 개정
등을 통해 청소년 문신부터 먼저
제한하는 조치가 필요해 보입니다.

KNN 김민욱입니다."

김민욱 기자
  • 김민욱 기자
  • uk@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