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안상수시장, "대권출마 하고싶다" 왜?

{앵커:
시장직을 마지막으로 고향에서
봉사하겠다던 안상수 창원시장이
대권 도전 의사를 내비쳤습니다.

앞서 홍준표 도지사 또한 대권의사를 밝힌 상태인데,
또 다른 갈등의 서막이 아닌지,
파장이 만만찮아 보입니다.

진재운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안상수 창원시장은 최근 한 종편채널과 인터뷰 도중 대권 출마 의사를
내비쳤습니다.

"2년후인 새누리당 대통령 후보 경선에 참여하고 싶다는 것이었습니다."

이에대해 안시장은 보도가 나간뒤
바로 기자간담회를 자청했습니다.

경선 참여는 평소의 정치 철학이지
대권 출마 선언을 한 것이 아니라며
오해가 있었다는 것입니다.

{안상수 창원시장"(대권 출마 선언으로)오해되는 것이 오히려 제가 어이가 없습니다. 제가 (경선 출마를)하고 싶은 뜻을 예기를 한 것이지.."}

그러면서 시장 임기는 채우겠다면서도 경선 참여 자체가 창원발전에 도움되는 것이라며 대권 도전 의지를 숨기지 않았습니다.

{안상수 창원시장"제가 경선에 참여하면 창원시 운영하는데 여러가지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

이를 두고 각종 현안마다 충돌을 빚고 있는 홍준표 도지사와의 수직 관계를 넘어서기 위한 포석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하지만 파장은 만만찮습니다.

야권에서는 시민들을 우롱하는 것이라며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허성무 새정연 창원성산구 위원장"(경남도정과 창원시정이) 중앙 정치권에서 밀려나온 퇴물들의 휴식처 또는 정치 재개를 위한 자기공간 확보로(이용된다.)"}

홍준표 지사도 대선 출마를 밝힌 상태여서 시민들의 반응도 냉담합니다.

{김효남/경남도민"지역봉사 열심히 하면 대권주자도 될 수있는 건데, 지역 주민을 위한 것보다도 자기들 대권 욕심이 많은 것 같다."}

집권당 대표를 지낸 뒤 고향으로 내려와 행정 수장으로 변신한 홍준표지사와 안상수 시장!

"그동안 두 단체장 모두 현안마다 사사건건 충돌로 갈등을 증폭시켜 온 것이 결국 대권 행보를 위한 힘겨루기 였다는 지적마저 피하기 어려워 보입니다."

knn 진재운입니다.

진재운 기자
  • 진재운 기자
  • spring@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