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못된 의리,조폭 줄줄이 구속

{앵커:
조직폭력배인 친구의 체포를 막겠다며
검찰 수사관들에게 맞선
10여명이 검거됐습니다.

검찰은 추가 수사를 벌여 체포를
적극 방해한 친구들까지
구속했는데 비뚤어진 의리의 결말은
철창행이었습니다.

주우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검찰 수사관에게 붙들려 나오던
박 모씨가 도주를 시도합니다.

수사관에게 목덜미를 잡히자
이리저리 몸을 흔들며 저항합니다.

몸싸움이 계속되자 박씨의
친구들이 몰려와 체포를 방해합니다.

이들 20여명은 수사관 2명을 폭행하고
밀쳐서 넘어뜨리기까지 합니다.

빈틈이 생기자 박 씨가 도로에
대기하고 있던 승용차에 올라탑니다.

수사관들이 앞을 가로막자 그대로
매단 채 도로를 달리기 시작합니다.

차량은 200m를 달리다 멈춰섰고,
박씨는 결국 수사관들에게
체포됐습니다.

{검찰 수사관 "설마 출발을 할까, 처음엔 그렇게 생각했고 막아서려던건데 막상 올라타게되고 출발을 하니까 생명의 위협을 느꼈습니다."}

다른 조직과 흉기로 싸움을 한 혐의로
지명수배를 받고 있던 칠성파
조직폭력배 26살 박 모씨를 붙잡다
벌어진 상황입니다.

검찰은 박씨의 체포를 방해한
10명에게 이례적으로 강한 처벌을
내렸습니다.

7개월동안 수사를 벌여 체포를
방해한 친구들까지 구속기소했습니다.

비뚤어진 의리로 철창신세를 지게됐습니다.

{김태권/부산지방검찰청 강력부장 "공무집행방해 범죄, 특히 검거 수사활동 방해범죄는 법질서와 공권력을 경시하며 국민의 불안감을 증폭시키는 대표적 범죄형태이므로 지속적으로 역량을 집중하여 관련 사범을 엄단할 것입니다."}

검찰은 범죄에 적극 가담한 8명을
특수공무집행 방해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하고 나머지 2명을 지명수배
했습니다.

KNN 주우진 입니다."

주우진 기자
  • 주우진 기자
  • wjjoo@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