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투-타 조화 롯데, 다시 승리 가동

{앵커:
롯데가 어제 선발 린드블럼의 호투와 타선의 집중력을 앞세워
4위 넥센을 잡고
다시 승수 쌓기에 들어갔습니다.

NC도 조영훈의 결승타에 힘입어
한화를 꺾었습니다.

정수영 아나운서가 전합니다.

{리포트}

아두치가 맹타를 휘두르며
득남을 자축했습니다.

3회 2타점 적시타를 치며
1군 복귀 신고를 한 뒤,
7회에는 우전 안타로
도망가는 점수를 뽑았습니다.

셋째 아들의 기를 받아서인지
안타 3개에다 타점도 3점을
기록했습니다.

롯데 타선도 10경기 연속 무패 행진을 이어온 벤헤켄을 상대로
다시 불을 뿜었습니다.

넥센의 끈질긴 추격에도
5회와 7회 집중타를 치며
승기를 놓치지 않았습니다.

선발 린드블럼도 에이스답게
시즌 11승을 달성했습니다.

여러차례 위기가 있었지만,
리그 최다 이닝 1위답게
8이닝을 3실점으로 틀어 막았습니다.

7회초 최대 고비에서는
황재균의 호수비까지 나와
린드블럼의 어깨를 가볍게 했습니다.

롯데는 넥센을 8대3으로 꺾고
가을야구 실낱같은 희망을
이어갔습니다.

한편 두 괴물이 맞붙은 마산경기에서
NC가 한화를 상대로 승리했습니다.

괴물타자 테임즈와 괴물투수 로저스간 창과 방패의 대결에서는
테임즈가 2타수 무안타로
로저스 공략에 실패했습니다.

하지만 대타로 나선 조영훈이
복수극을 펼쳤습니다.

6회 2사 3루,2루에서
2타점 역전 적시타를 때려
결승타의 주인공이 됐습니다.

NC는 6회 3점, 8회 1점을 보태며
한화를 4대1로 눌렀습니다.

선발 해커도 8이닝을 1실점으로
틀어막고 시즌 16승을 챙겼습니다.

KNN 정수영입니다.

프로그램:

넥센그룹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