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동발전 정부 승인 없이 75억 예산 집행"

진주 혁신도시의 한국남동발전이
본사를 이전하면서
정부의 승인 절차를 거치지 않고
직원 숙소용 아파트 매입 등에
75억원을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같은 사실은
새정치민주연합 박완주 국회의원이 남동발전에서 제출 받은 '직원숙소용 매입*임차 집행 현황'을 분석한 결과
드러났습니다.

최광수  
  • 최광수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