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 성세환 회장 등 지역금융지주 회장들 연봉 반납해 일자리 창출

BNK 성세환 회장 등 지역금융지주 회장들 연봉 반납해 일자리 창출

성세환

BNK 등 지방 금융지주 3사 회장들도 연봉 자진반납에 동참했습니다.

지방 금융지주사들에 따르면 박인규 DGB금융 회장, 성세환 BNK금융 회장, 김한 JB금융 회장은
3일 전화 회동을 하고 연봉 20%를 반납해 신규 채용 확대 등에 사용키로 합의했습니다.
이는 전날 윤종규 KB금융 회장, 한동우 신한금융 회장,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이 이달부터
연봉 30%를 자진 반납하기로 한 데 이은 결정으로 보입니다.

지방 금융지주사 회장들은 “시중은행 지주사 회장들이 신규 채용 확대를 위한 연봉을 반납키로
한 취지에 충분히 공감하고 이런 분위기를 국내 모든 은행으로 확대하는 것이 좋겠다는 뜻을 모아
이번 결정을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이달부터 연봉을 반납할 예정이며 언제까지 반납할지 기한은 정하지 않고 지역 사회 고용사정 등을
고려해 추후 판단할 예정입니다. 지방 금융지주사 회장들과 함께 소속 계열사 대표이사 및 경영진도 동참할
계획인데 구체적인 범위와 연봉 반납 비율 등은 추가로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KB·신한·하나금융 등 3대 금융지주는 산하 계열사 대표이사와 전무급 이상 임원진이 연봉 일부 반납에 동참할
것으로 전해졌으며 대표이사급은 연봉의 20%, 전무급은 10% 정도를 반납하는 안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금융사 경영진들이 마련한 연봉 반납 재원은 신입사원 채용 등 신규 채용 확대에 쓰일 예정입니다.
[KNN SNS]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