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금융 회장 연봉 20% 반납

신규채용 확대를 위한
시중은행 회장들의 연봉반납 결정에
BNK를 비롯한 3곳의 지방은행
금융그룹도 동참합니다.

BNK금융 성세환 회장은 이달부터
자신의 연봉의 20%를 자진반납해
그룹 신규채용의 재원으로
사용하기로 했습니다.

반납기한은 지역사회의 고용사정 등을 고려해 추후에 정하기로 했습니다.

또 BNK계열사 주요 임원들도
연봉반납에 동참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건형 기자
  • 김건형 기자
  • kgh@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