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일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 한복 페스티벌 개막

11일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 한복 페스티벌 개막

대한민국 한복 페스티벌이 11일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에서 막을 올렸습니다.

부산시와 문화체육부 산하 한복진흥센터가 주최하고 한복단체총연합회 부산지부가 주관하는 한복 축제는 부산에서는 처음 열렸습니다.

이날 오후 개막식에 이어 열린 “한복 트랜드 패션쇼”에서 모델들이 조선시대부터 현대에 이르기까지 한복 변천사를 보여주는 다양한 한복을 선보였습니다.

한복 흐름과 젊은 세대 감각에 맞춘 신인류 한복패션쇼(그레타리 패션쇼)도 이어졌습니다.

12일에는 젊은 세대 감각을 대변하는 4명의 신진디자이너가 연출하는 “한복패션쇼 차이를 짓다”, 기성디자이너 4명이 일상생활에서도 편하게 입을 수 있는 한복을 표현한 “한복 패션쇼 한복 입는 날”가 열립니다.

기장향교와 성균관은 젊은 세대에게 한복의 우수성과 고유전통을 알리고자 20대 청년 200명을 대상으로 단체 성인식을 마련했습니다.

부대행사로 해운대구청과 해운대구 자원봉사센터가 주관하는 한복나눔 장터와 재외동포에게 한복을 보내 민족애를 나누는 재외동포 한복 보내기 행사도 열렸습니다.

전시관은 다양한 한복을 전시하는 한복 전시관, 한복을 직접 입어볼 수 있는 한복 의상 체험관, 전통문화놀이 체험관 등 22개 부스로 꾸며졌습니다.
[KNN SNS]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